..,,,,..Home ,,,,,,,,,,,,,,,,,,,,,,,,,,,,,어린이Kid ,,,,,,,,,,,,,,,,,,,,,,,,,,,,,,,Korean Second Languge
 

'원삼국 시대.' Proto-three kingdoms.

원삼국 시대

철기 문화의 보급으로 증가된 생산력과 강력한 무기를 바탕으로 한반도와 동아시아에는 여러 소국들이 건설되었다. 많은 소국들이 경쟁하는 가운데 일부는 다른 나라를 병합되었고, 다시 연맹 왕국으로 발전하여 중앙 집권 국가를 형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고조선 이후 세워진 부여는 철기를 바탕으로한 연맹 왕국이었다. 이후 동예, 옥저, 고구려, 마한, 진한, 변한, 탐라와 같은 연맹체 왕국들이 출현하였다. 이후 이러한 연맹 왕국에서 출발한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등이 주변의 왕국들을 병합하여 성장하게 된 삼국시대까지 여러 소국과 대국이 혼재하여 있던 이 시기를 원삼국시대 또는 열국시대라한다.[29]

기원전 3세기경부터 예맥(濊貊)계의 부여족(夫餘族)이 세웠던 부족 국가인 부여(夫餘, 扶餘)는 지금의 쑹화강 유역을 중심으로 지금의 만주 일대를 지배한 나라이다. 동은 읍루(挹婁), 남은 고구려 및 현도군, 서는 선비(鮮卑), 오환(烏桓)과 인접하였었다. 부여는 북부여, 동부여로 구분된다.

* 부여

부여는 별도의 건국신화를 가지고 있는데, 북부여는 천제의 아들 해모수가 다섯마리의 용이 끄는 수레를 타고 내려와 흘승골성에 도읍하였다는 건국신화가 있고 동부여는 북부여왕 해부루의 아들 금와왕이 세웠다고 한다. 부여는 전국을 사출도(四出道)라 칭하는 지역으로 나누어 마가(馬加), 우가(牛加), 저가(猪加), 구가(狗加)와 같은 제가(諸加)가 일부 지역을 맡아 다스렸다. 사출도 중의 큰 지역은 그 인구가 수천 호(戶), 작은 것은 수백 호가 되었다. 피지배계급인 하호(下戶)는 모두 노예에 속하였다고 한다. 또한 부여에는 영고(迎鼓)라는 제천행사가 있었고, 풍속이 매우 엄격하여 도둑질, 간음 등에 대해 특히 엄벌하였다. 북부여와 동부여는 모두 고구려에 흡수되었다.

* 고구려

한군현의 지명에 이미 고구려현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고구려는 작은 소국으로 오랫동안 존재하여 온 것으로 보인다. 고구려의 건국신화는 이후 주몽이 라 불리는 군장을 중심으로 한 부여계 지배층이 이주해 와 고구려의 계루부를 형성하였고 기존의 토착세력인 소노부를 대체하여 고구려 연맹왕국의 주도권을 잡은 것으로 해석된다. 고구려는 땅이 협소하고 산악지역이 많아 주변에 대한 전쟁을 자주하였다. 주변의 여러 소국을 복속시키며 확장하던 고구려는 부여를 흡수하여 동아시아의 강자가 되었다.[29]

* 옥저와 동예

동해안에 면한 지역에는 옥저와 동예라 불리는 소국이 있었고, 이들은 예맥족의 한 지족(支族)으로 고구려와 언어·풍속이 비슷하였다. 옥저는 지금의 함경도 일대에 위치했던 나라이며, 예맥족의 부족사회였다. 또한 중앙의 왕이 없고 각 지방의 맹주인 현후(縣侯)가 군림하였다. 현후 밑에 삼로(三老)가 하호를 지배하였다. 자원이 풍부하였으며 2만호에 이르는 비교적 큰 나라였으나 왕국을 성립하지는 않았다. 이후 이웃한 고구려에 복속되었다. 동예(東濊)는 한반도 동해안에 거주하던 부족사회로 농사를 주업으로 하였고, 직조기술도 발달하였다. 산과 하천을 경계로 읍락이 구분되어 각 읍락을 삼로가 통치했다. 옥저와 마찬가지로 고구려에 흡수되었다.

* 삼한

기원전 8세기무렵에 이미 한반도 여러 곳에 비파형 동검을 사용하는 지배 세력이 자리 잡고 있었다. 기원전 4세기에는 세형동검이 출토되는 것으로 보아 이 무렵 수 많은 성읍국가들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강화도 부근리의 고인돌과 같은 수 많은 고인돌을 남겼다. 기원전 3세기의 기록인 《삼국지》위서 동이전에는 삼한에 속한 나라들이 무려 70~80여 국에 이르며 큰 나라는 1만호, 작은 나라는 6~7백호에 이른다고 기록되어 있다. 크고 작은 소국들은 점차 연맹왕국을 이루어 마한, 변한, 진한의 삼한이 되었다.[29]

마한: 삼한 중 가장 먼저 세력이 커진 것은 마한이었다. 한강 유역과 호남 지방을 중심으로 한 연맹 왕국이었던 마한 내의 목지국은 마한을 비롯한 삼한을 지배하여 진국의 왕으로 불렸다. 일찍이 유력한 세력으로 등장했던 목지국은 기원후 3세기 전반에 이르러 소멸된 것 같다. 이리하여 고구려로부터 망명해 온 백제가 그 지배권을 대신하였다. 전설상 온조가 영도한 백제는 마한 세력을 결합하여 백제왕국 기초를 다졌다.

변한과 진한: 진한의 여러 부족 중에는 박혁거세를 중심으로 한 사로(斯盧)가 경주평야의 6촌의 씨족 세력을 기반으로 신라로 발전해 갔다. 한편 변한에서는 구야국(狗邪國)이 가야로 발전하였다.

삼한의 생활: 삼한은 마한, 진한, 변한으로 구성되었으며, 세 나라 모두 한반도 남부에 위치하였다. 농경과 철기 기술이 발달하였으며, 별읍인 소도와 이를 주관한 것으로 추측되는 천군(天君)이 있었으며, 파종 이후인 5월과 추수기인 10월에 각각 기풍제와 추수감사제를 지냈다.

 

 

Proto-Three Kingdoms, c. 001 AD.

The Proto-Three Kingdoms period, sometimes called the Several States Period (열국시대), is the time before the rise of the Three Kingdoms of Korea, which included Goguryeo, Shilla, and Baekje, and occurred after the fall of Gojoseon. This time period consisted of numerous states that sprang up from the former territories of Gojoseon. Among these states, the largest and most influential were Dongbuyeo and Bukbuyeo.

Buyeo and other Northern states

After the fall of Gojoseon, Buyeo arose in today's North Korea and southern Manchuria, from about the 2nd century BCE to 494. Its remnants were absorbed by Goguryeo in 494, and both Goguryeo and Baekje, two of the Three Kingdoms of Korea, considered themselves its successor.

Although records are sparse and contradictory, it is thought that in 86 BCE, Dongbuyeo (East Buyeo) branched out, after which the original Buyeo is sometimes referred to as Bukbuyeo (North Buyeo). Jolbon Buyeo was the predecessor to Goguryeo, and in 538, Baekje renamed itself Nambuyeo (South Buyeo).

Okjeo was a tribal state that was located in the northern Korean Peninsula, and was established after the fall of Gojoseon. Okjeo had been a part of Gojoseon before its fall. It never became a fully developed kingdom due to the intervention of its neighboring kingdoms. Okjeo became a tributary of Goguryeo, and was eventually annexed into Goguryeo by Gwanggaeto Taewang in the 5th century.

Dongye was another small kingdom that was situated in the northern Korean Peninsula. Dongye bordered Okjeo, and the two kingdoms faced the same fate of becoming tributaries of the growing empire of Goguryeo. Dongye was also a former part of Gojoseon before its fall.

Samhan

Samhan (삼한, 三韓) refers to the three confederacies of Mahan, Jinhan, and Byeonhan. The Samhan were located in the southern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30] The Han countries were strictly governed by law, with religion playing an important role. Mahan was the largest, consisting of 54 states, and assumed political, economic, and cultural dominance. Byeonhan and Jinhan both consisted of 12 states, bringing a total of 78 states within the Samhan. The Samhan were eventually conquered by Baekje, Silla, and Gaya in the 4th century.

원본: 위키피디아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