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어린이Kid ,,,,,,,,,,,,,,,,,,,,,,,,,,,,,,,Korean Second Languge
 

'일제 강점기.' Japanese rule.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日帝强占期))는 일본 제국(이하 일제)이 한반도를 강제적으로 점령하여 식민지로 삼은 시기로서, 제1기인 무단 통치 시기, 제2기인 민족 분열 통치 시기(소위 문화통치), 제3기인 민족 말살 통치 시기로 나뉜다.
1910년대

1910년대는 일제가 조선 총독부를 설치하고, 군대를 파견하여 의병 활동을 억누르고 국내의 저항 세력을 무단으로 통치한 시기이다. 언론, 집회, 출판, 결사의 자유 등의 기본권을 박탈하고, 독립운동을 무자비하게 탄압하였다. 또, 헌병 경찰과 헌병 보조원을 전국에 배치하고 즉결 처분권을 부여하여 한국인을 태형에 처하기도 했다.

토지조사사업을 공포하여 식민지 수탈을 시작하였고, 회사령을 공포하여 국내의 자본 세력을 억압하고 일본 자본 세력의 편의를 봐주었다. 이 시기의 한국인 노동자는 극악한 환경과 저임금, 민족적 차별까지 받으며 혹사되었다.

또 산림령, 광업령, 어업령을 공포하여 민족자원약탈을 적극적으로 수탈하였다.

한편 한일합병으로 국내에서 민족 해방 운동이 어렵게 되자 민족 해방 운동가들은 국내에서는 비밀결사형태로 조직되었다. 근대 때부터 존재해왔던 대표적 비밀결사 항일 운동 단체인 신민회는 안악 사건과 105인 사건을 계기로 해체되고 말았다.

해외에서는 만주와 연해주. 미주 지역 등에서 민족 해방 운동의 근거지를 마련하는 데 힘을 쏟았다. 특히 만주와 연해주 일대는 토지조사사업을 토지를 빼앗긴 농민들이 많이 이주하여, 간도 일대에 한인촌, 연해주 일대에 신한촌 등을 형성하여 독립운동 기지 건설에 큰 도움이 되었다.

1920년대

일제의 탄압에 핍박받던 한국인들은 제1차 세계 대전 직후 전개된 세계적인 민족해방운동의 조류에 편승하여 1919년 대규모 민족해방운동인 3·1 운동을 전개했다.

3·1 운동이 발발하자 일제는 무단통치로는 조선을 효과적으로 지배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친일파를 육성하기 위한, 이른바 '문화통치'을 시행했다. 이 문화통치는 가혹한 식민 통치를 은폐하려는 술책에 불과했다. 헌병 경찰제를 보통 경찰제로 전환하였지만, 경찰의 수와 장비는 오히려 증강되고, 독립운동가를 색출하기위한 '고등경찰제'를 도입하여, 일제의 행태는 더욱 악랄해졌다.

그리고 일제는 무단통치시기에 금지되었던 언론`출판의 자유를 일부 허용하여 신문 발행을 허가하였다. 그러나 신문에 대한 검열을 통해 삭제, 정간, 폐간을 자행하였다. 또한 결사의 자유를 일부 허용하여 단체의 설립을 일부 인정하였으나, 1925년 치안유지법을 제정하여 조선인을 기만하였다.
또 조선인의 교육의 기회를 늘리겠다고 선전하였다. 그러나 식민지 노동력 양성을 위한 산학과 같은 초급 학문이나 기술 교육만을 허용하였고, 민립 대학 설립을 위한 운동도 탄압하였다.

즉, 일제는 조선인을 기만하고 식민통치를 은폐하려는 목적으로, 민족의 분열과 이간을 조장하였다. 결국, 실력양성운동을 주장하던 민족주의세력 내에서 자치론자가 등장하여, 일제의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였다.
1919년 9월 17일 제6차 임시의정원 폐원식 기념 사진.

한편 해외에서는 3·1운동에서 드러난 조선 민족의 독립의지를 담아 1919년 4월 중국의 상하이(上海)에서 대한민국 임시 정부를 발족시켰다. 그러나 내부의 독립운동 방법론 차이에 따른 분열과 일제의 방해 공작으로 인해 임시정부 주도의 독립 운동은 한동안 그 세력이 약화되었다. 또한 간도와 만주 연해주의 조선 동포들을 기반으로 조직된 항일무장단체들은 3·1운동을 계기로 압록강과 두만강을 중심으로 한 국경 지방에서 격렬한 무장투쟁을 벌였다. 특히 김좌진이 이끄는 북로군정서군은 청산리 전투에서 일본군을 물리쳤다.

국내에는 천마산대, 구월산대 등의 유격활동을 하는 게릴라부대 등이 존재하였다. 특히 천마산대는 임시정부와 국내를 연결하는 역할도 하였다.

국내에서는 천도교 계열과 사회주의자의 연대가 계기가 된 6·10 만세 사건(1926년)과, 해외에서의 불어온 좌우합작의 분위기로 인해 국내에서도 민족유일당 운동이 전개되었다. 이 때에 만들어진 것이 일제강점기의 가장 큰 민족단체였던 신간회이다. 신간회는 자치운동을 주장하는 세력과 결별한 비타협적 민족주의 세력과 사회주의자 계열이 모여 만든 좌우합작단체인데, 국내의 많은 대중운동을 주도해 나갔다. 3·1 운동 이후 가장 큰 항일 운동이었던 광주학생운동(1929년)에도 신간회는 진상조사단을 파견하고, 노동운동이 항일운동으로 변화되는 성격을 지닌 원산 노동자 총파업도 지원하였다. 특히 신간회는 많은 사회 대중운동을 주도해 나갔는데, 대표적인 여성 단체였던 근우회를 자매단체로 두기도 하였고, 형평 운동이나 청년 운동 등 많은 대중 운동을 지원하기도 하였다.

국내외에서 일본요인의 암살, 파괴활동을 적극적으로 펴나가는 김원봉이 주도하는 의열단 투쟁도 활발하였다.

1930년대와 1940년대

1920년대 대공황에 시달리던 일제는 그 타개책으로 식민지 확보를 통한 블록경제를 선택하였다. 그에 따라 1930년대 일제는 만주사변을 시작으로 대륙침략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한반도를 대륙 침략의 병참기지로 삼았다. 또한, 1941년 일제가 미국의 진주만을 선전 포고도 없이 불법적으로 기습함으로써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였다.

조선에서는 일제의 강제 징용으로 이른바 국가총동원령을 내려, 한국인 노동력이 착취되었고, 학도 지원병, 징병제 등을 실시하여 수많은 젊은이를 전쟁에 동원하였다. 또, 젊은 여성을 정신대라는 이름으로 강제 동원하여 군수 공장 등에서 혹사시켰으며, 그 중 일부는 전선으로 끌고 가 일본군 위안부의 명목아래 성노예로 삼는 만행을 저질렀다.

한편 침체되었던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독립 활동은 김구를 중심으로 한인 애국단의 활약으로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애국단의 일원이었던 이봉창, 윤봉길의 의거로 중국 국민당 정부의 지원도 끌어내 후에 중일전쟁 이후에 창설된 한국 광복군의 발판이 될 수 있었다.

30년대의 독립 운동의 중심점은 김원봉과 김규식이 주도하는 조선민족혁명당이었다. 이후 김원봉과 김규식, 그리고 민족혁명당 산하의 조선의용대 일부 세력이 대한민국 임시 정부에 합류하였다.

만주지역에 자유시 참변과 미쓰야 협정으로 사실상 중단된 무장 독립 투쟁 노선도 1930년대 초반부터 한중연합작전을 전개해 다시 재개되었다. 그러나 만주침략이 본격화 된, 만주국 수립 이후에는 만주에서의 무장 투쟁이 힘들어지자, 지청천과 같은 혁신의회 계열의 한국독립군 인사들은 임정의 요청을 받고 중국 관내로 이동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같은 여건 속에서도 만주에서는 한중연합작전을 넘어선 한중연합부대인 동북항일연군을 조직하여 활동하기도 하였다.

중일 전쟁 이후 중국 관내에서는 많은 항일 무장 부대가 편성되기 시작하였다. 김원봉과 김규식, 지청천, 조소앙이 주도하는 조선민족혁명당 산하의 조선의용대와, 임시정부의 한국 광복군, 김두봉 등이 주도한 조선독립동맹 산하의 조선의용군 등이 대표적이다. 조선민족혁명당의 주도 인사들이 충칭의 임시정부로 합류하자, 당 산하의 조선의용대의 다수의 세력은 화북으로 이동하여 조선의용대 화북지대로 개편하였다. 그후 화북지대는 조선의용군으로 개편하고 독립동맹의 산하 군조직으로 편성되었다.

임시정부는 1941년 12월 9일, 연합군에 가담해 일본과 독일에 대해 선전포고를 발표하고 한국 광복군을 연합군과 연합작전을 시행하였다. 미얀마와 인도 일대에서는 영국군의 지원요청으로 주로 심리전 역할을 담당하였고, 미국의 OSS 전략사무국과 함께 정진군을 편성하여 국내진공작전을 준비하였으니, 도중에 일본이 항복하여 그 계획은 무산되었다.

일제강점기는 제국주의 일본이 연합군에게 패망함으로써 1945년 8월 15일 종료되었다.

 

Japanese rule

In 1910 Japan effectively annexed Korea by the Japan-Korea Annexation Treaty. While the legality of the treaty is still asserted by Japan, it is generally not accepted in Korea because it was not signed by the Emperor of Korea as required and violated international convention on external pressures regarding treaties.[83][84] Korea was controlled by Japan under a Governor-General of Korea until Japan's unconditional surrender to the Allied Forces, on 15 August 1945, with de jure sovereignty deemed to have passed from Joseon Dynasty to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fter the annexation, Japan set out to repress all Korean tradition and culture, develop and implement reforms for their benefit.[81] European-styled transport and communication networks were established across the nation in order to extract the resources and labor of the Korean people; these networks were almost all destroyed later during the Korean war. The banking system was consolidated and the Korean currency abolished. The Japanese removed the Joseon hierarchy, destroyed the palace of Gyeongbokgung and replaced it with office buildings.

After Emperor Gojong died in January 1919, with a rumor of poisoning, independence rallies against Japanese invaders took place nationwide on 1 March 1919 (the March 1st Movement). This movement was suppressed by force and about 7,000 were killed by Japanese soldiers and police. An estimated 2 million people took part in peaceful, pro-liberation rallies although Japanese records claim less than half million. This movement was partly inspired by United States president Woodrow Wilson's speech of 1919, declaring support for right of self determination and an end to colonial rule for Europeans. No comment was made by Wilson on Korean independence, perhaps as a pro-Japan faction in the USA sought trade inroads into China through the Korean peninsula.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established in Shanghai, China, in an aftermath of March 1 Movement, which coordinated the Liberation effort and resistance against Japanese control. Some of the achievement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include the Battle of Chingshanli of 1920 and the ambush of Japanese Military Leadership in China in 1932. The Provisional Government is considered to be the de jure government of the Korean people between the period 1919 to 1948, and its legitimacy is enshrined in the preamble to the constitution of the South Korea.

Continued anti-Japanese uprisings, such as the nationwide uprising of students in November 1929, led to the strengthening of military rule in 1931. After the outbreaks of the Sino-Japanese War in 1937 and World War II Japan attempted to exterminate Korea as a nation. The continuance of Korean culture itself began to be illegal. Worship at Japanese Shinto shrines was made compulsory. The school curriculum was radically modified to eliminate teaching in the Korean language and history within Korea. The Korean language was banned and Koreans were forced to adopt Japanese names, and newspapers were prohibited from publishing in Korean. Numerous Korean cultural artifacts were destroyed or taken to Japan.According to an investigation b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75,311 cultural assets were taken from Korea.

Some Koreans left the Korean peninsula to Manchuria and Primorsky Krai. Koreans in Manchuria formed resistance groups known as Dongnipgun (Liberation Army) which would travel in and out of the Korean-Chinese boundary, fighting guerrilla warfare with the Japanese forces. These guerilla armies would come together in 1940s as Korean Liberation Army and the Liberation Army took part in allied action in China and parts of South East Asia. Tens of thousands of Koreans also joined the Peoples Liberation Army and the National Revolutionary Army.

During World War II, Koreans were forced to support the Japanese war effort. Tens of thousands of men were conscripted into Japan's military. Around 200,000 girls and women, mostly from Korea and China, were conscripted into sexual slavery, with the euphemism "comfort women". Previous Korean "comfort women" are still protesting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 for compensation of their sufferings.

원본: 위키피디아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Test Drive: 2011 Honda Odyssey
The Maximum Minivan
By: Mark Takahashi , Associate Editor
Vehicle Tested: 2011 Honda Odyssey Touring Elite 4dr Minivan (3.5L 6cyl 6A)
Pros: Plentiful V6 power; quiet and calm cabin; lots of useful features; nimble (for a minivan); impressive utility.
Cons: Top trim levels are expensive; button-heavy dashboard layout.

The family minivan is a staple of the American road. Sure, SUVs have taken a big bite out of the market in the last couple of decades, but when it comes to shuttling multiple passengers and their personal effects, minivans are as purpose-built as it gets. After spending quite a bit of time with the redesigned 2011 Honda Odyssey, we confidently proclaim it the best minivan you can get today.

From tip to stern, the Odyssey delivers just what the carpool demands — convenience, comfort and confidence. Accessing any of the eight seats is easier than one could manage in any SUV, and once in place, passengers are treated to a smooth and quiet ride that can best be described as luxurious. The new Honda Odyssey also has enough power under the hood to get out of its own way and a suspension that helps it get out of the way of most everything else.

Just like the morning carpool, though, the 2011 Honda Odyssey isn't all smiles and sing-a-longs. The Odyssey is more expensive than the competition. Our range-topping Touring Elite model is as fully loaded as they come, and its $44,000 price tag is likely to frighten away a good portion of shoppers. Rest assured, the lower trim levels are comparably good, albeit with fewer bells and whistles.

The Toyota Sienna is a close second to the Odyssey, with similar features and power, but it lacks Honda's confidence in the curves. Most minivan shoppers might consider handling a nonissue, and for them the decision between the two will likely come down to personal preference. But we contend that a vehicle's handling prowess is key to avoiding life's little unpleasantries. For its all-around excellence, the 2011 Honda Odyssey takes the minivan crown, and it should definitely be on your short list of family haul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