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어린이Kid ,,,,,,,,,,,,,,,,,,,,,,,,,,,,,,,Korean Second Languge
 

'태평소.' Taepyeongso.

태평소

태평소(太平簫, 문화어:랄라리) 또는 새납[1]은 고려 말 서남아시아에서 유래한 한국 전통 관악기로, 호적(胡笛), 쇄납, 쇄나, 날라리 등으로도 불린다. 국악기 중 특히 음이 높고 음량이 큰 악기이다.

몸통은 단단한 나무로 만드는데 아래로 갈수록 조금씩 굵어진다. 취구 부분에 동으로 만든 동구(銅口)가 덧대어 있으며, 몸통 끝에 소리를 키워 주는 나발 모양의 동팔랑(銅八郎)을 단다. 지공은 모두 여덟 개이고, 그중 제2공만 아래에 있다. 떨림판 구실을 하는, 갈대로 만든 작은 혀(대개 서라고 부른다.)를 동구(銅口)에 꽂아 분다.

 

Taepyeongso

The taepyeongso (lit. "big peace wind instrument"; also called hojok, hojeok 호적 胡笛, nallari, or saenap, 嗩吶) is a Korean double reed wind instrument in the shawm or oboe family, probably descended from the Persian zurna and closely related to the Chinese suona. It has a conical wooden body made from yuja (citron), daechu (jujube), or yellow mulberry wood, with a metal mouthpiece and cup-shaped metal bell. It came to Korea from China during the Goryeo period (918 – 1392).

The loud and piercing sound it produces has kept it confined mostly to Korean folk music (especially "farmer's band music") and to marching bands, the latter performed for royalty in the genre known as daechwita. It is, however, also used sparingly in other genres, including Confucian, Buddhist and Shamanist ritual musics and neo-traditional/fusion music.

원본: 위키피디아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