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어린이Kid ,,,,,,,,,,,,,,,,,,,,,,,,,,,,,,,Korean Second Languge
 

'편종.' Pyeonjong.

편종

편종(編鐘, serial bells)은 중국과 한국의 전통 악기이다. 주로 궁중 아악에서 사용되었다. 두 층으로 나뉜 나무 걸이에 작은 구리종을 8개씩 매달아 놓은 악기이다. 두께에 따라 소리가 달라지며 12음계가 모두 갖춰져 있다. 크기는 모두 같다. 소리는 웅장하면서도 날카롭다, 증보문헌비고에 의한 악기 분류법 중 금부에 속한다.
한국의 편종

한국에서는 1116년(예종11년)에 편종이 송나라로부터 들어왔다. 그러나 음률이 맞지 않고 종의 수도 부족해 문제점이 많았다. 그리하여 1429년(세종11년)에 주종소(鑄鐘所)를 설치해 독자적으로 편종을 만들었다.

 

Pyeonjong

The pyeonjong is an ancient Korean musical instrument consisting of a set of 16 bronze bells, played melodically. The bells are hung in a wooden frame and struck with a mallet. Along with the stone chimes called pyeongyeong, they were an important instrument in Korea's ritual and court music going back to ancient times.

Although all the bells have the same shape they vary in pitch according to thickness; the thinner bells are lower in pitch and the thicker bells produce higher pitches.

Several sets of Chinese bianzhong were imported to the Korean court from China during the Song Dynasty. The instrument is still used in Korean court music.

원본: 위키피디아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