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어린이Kid ,,,,,,,,,,,,,,,,,,,,,,,,,,,,,,,Korean Second Languge
 

'꽹과리.' Kkwaenggwari.

꽹과리

꽹과리 또는 소금(小金), 쟁(錚), 괭매기라고 불리며, 놋쇠로 만든 악기로서 채로 두들겨 소리를 내는 한국 전통 악기이다. '꽹꽹'하는 소리가 난다고 해서 꽹과리로 이름 붙여졌다. 보통 서민들 가운데에서 주로 사용했으나 종묘제례악의 정대업(定大業)에서도 사용된다.

괭과리는 놋쇠로 얇게 만들지는데, 사물놀이에 쓰일 때에는 가장 덩치가 작으면서도 소리는 가장 두드러 진다. 그래서 괭과리는 풍물놀이나 사물놀이에서 지휘자의 역할을 맡아 가락과 진풀이를 엮어 나간다. 동글고 납장한 나뭇조각을 끝에 달아서 채로 쓰고, 괭과리를 들고 있는 손의 손가락을 꽹과리의 뒤쪽에 넣어 소리의 여운을 조절한다. 이런 왼손의 연주 방법을 막음새라고 한다.

Kkwaenggwari

The kkwaenggwari is a small flat gong used primarily in folk music of Korea. It is made of brass and is played with a hard stick. It produces a distinctively high-pitched, metallic tone that breaks into a cymbal-like crashing timbre when struck forcefully.

It is particularly important in samul nori and pungmul, although it is also used in other genres.

The instrument's name is probably onomatopoetic for the sound the instrument produces, "kkwaeng-kkwaeng" (hangul: 꽹꽹).

원본: 위키피디아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